유난히 오늘따라 왜 그렇게 웃고 있는거니
얼마 전 내게 소개 시켜준 그 사람이니
널 웃게 만드는 행복한 그 남자

유난히 오늘따라 왜 그렇게 우울해 보여요
벌써 한 시간째 이렇게 나 웃고 있잖아요
찡그리지 마요 정말 걱정되요

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
아직도 모르니 날 그렇게 몰라

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
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서있는 날

그렇게 바쁜 걸음으로 어딜 가고 있는 거니
조금은 천천히 걷고 싶어
너와 함께 하는 소중한 이 시간
빨리 보내고 싶지 않아

그렇게 느린 걸음으로 어딜 가겠다는 건지
조금 더 많은 곳에 가고 싶어
일주일에 한 번 밖에 못 보는데 좀 서둘러줘요

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
아직도 모르니 날 그렇게 몰라
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
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선 나를

그런가 봐요 늘 그랬나봐요
같은 곳에 서서 다른 곳만 봤죠

난 늘 한 곳만 바라보는데
그걸 모르고 있죠 나를 볼 순 없나요

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
아직도 몰라요 날 그렇게 몰라
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
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서 있는 날
Correct  |  Mail  |  Print  |  Vote

7989 Lyrics